회사소개
EV 충전기
쇼핑몰
신청접수
고객센터
   
Login   |   Join   |   Lost ID
Home  >  고객센터  >  언론보도
언론보도
국가 충전사업자 공모에 中企 7개사 도전장...중견·대기업 "사업성 없어" 불참
운영자 2019/09/09
http://naver.me/F1peu3NP

정부가 뽑는 국가 전기차 충전사업자 공모에 중소기업 7개사가 도전장을 던졌다.

8일 업계에 따르면 환경부가 최근 마감한 "환경부 전기차 충전서비스 사업자 공모"에 매니지온·보타리·지오라인·씨어스·클린일렉스·한국컴퓨터·이카플러그-피앤이시스템즈 등 7개사가 공모에 참여했다. 당초 예상됐던 렌터카·주차서비스·유통 등 분야 중견·대기업은 짧은 준비 기간과 사업성 등을 이유로 이번 공모에 최종 불참했다.

서울 용산에 위치한 용산 아이파크몰 전기차 충전소.
반면에 이번 공모에 참여한 업체 중  ATM  등 금융단말기 유지·보수 기업인 한국컴퓨터를 제외한 모든 업체가 충전기 제조사 및 충전기 관련 유통회사다. 이들은 기존 충전서비스 사업자인  KT  등 다수의 국가 충전사업자에 충전기 공급해왔다. 이에 이들 업체가 국가 충전사업자에 선정될 경우 기존 충전사업자와의 공급관계 변화는 물론 경쟁구도가 예상된다. 또한 제조사이면서 국가 충전사업자인 파워큐브만이 유일했던 이동형 충전기 시장에 매니지온과 지오라인이 출사표를 던지면서 이 시장 역시 치열한 경쟁구도가 전망된다.

환경부는 한국자동차환경협회를 통해 업체가 제출한 사업 실행 제안서를 토대로 사업 자격을 평가한 후 이달 중에 복수의 사업자를 최종 선정할 방침이다.

국가 충전 사업자에 선정되면 전국 공용 충전인프라 구축 시 충전기(완속·공용) 당 320만원을 지원받고, 환경부가 전국에 구축해 운영하는 충전인프라(급속) 등 정부 정보망과도 연계해 각종 서비스를 확대할 수 있다.

업계 한 관계자는 "국내 유력 렌터카와 주차서비스 업체가 전기차 충전사업에 관심이 많았으나 일부는 10일 넘게 걸리는 행정절차 때문에 공모에 참여하지 못했다”며 “정부가 충전인프라 접근성과 다양성을 위해 사업자를 추가 선정하는 만큼 국가 보조금에만 의존하지 않고, 충전서비스 품질을 높일 수 있도록 철저한 관리·감독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환경부는 그동안 지정제로 운영했던 국가 충전서비스 사업자 운영 방식을 내년부터 전면 폐지한다. 이에 렌터카·카셰어링·주차서비스·유통 등 전국망을 가진 업체들은 전기차 국내 보급수가 10만대를 돌파하는 내년부터 민간 충전서비스 사업에 나설 것으로 전망된다.

박태준 자동차 전문기자  gaius @ etnews.com

Hit 849
경기도 의왕시 이미로 40 인덕원 IT밸리 B동 506호 주식회사 클린일렉스 | 대표이사 이효영
연구소 B동 504호, 505호 C동 B101호 | 공장 B동 B107호 108호
사업자등록번호 123-86-46166 | 통신판매업신고 제 2017-4030155-30-2-00208호
개인정보처리방침   |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김민주 klinelex@klinelex.kr
Copyright ⓒ 2017 www.kcharger.net all right reserved.
대표전화
1811-1350
AS 문의 : 1811-1360
신청접수 : 1811-1340